갑상선 암 원인, 증상 그리고 치료법, 갑상선 암 궁금증 FAQ

최근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는 암중의 하나가 갑상선 암입니다. 갑상선은 목 전면의 튀어나온 부분, 즉 울대의 2~3cm에 위치한 나비 모양 기관으로 여기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 인체 대사 과정을 촉진하여 모든 기관의 기능을 적절히 유지시키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갑상선 암의 원인, 증상, 치료법과 여러가지 궁금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갑상선 암 원인, 증상 그리고 치료법 ,여러가지 궁금증 FAQ

갑상선 암

갑상선(thyroid 또는 thyroid gland)은 목 앞쪽에 튀어나와 있는 갑상연골의 2~3cm 아래에 위치합니다. 나비 모양의 장기로 좌엽과 우엽, 그리고 양 엽을 연결하는 협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 엽의 길이는 4~5cm, 너비 1~2cm, 두께 2~3cm이며 전체 무게는 15~20g 입니다. 갑상선은 우리 몸 전신에 필요한 갑상선호르몬을 분비합니다.

갑상선에 혹이 생긴 것을 갑상선 결절이라 하며 전체 갑상선 결절의 5-10%은 갑상선 암으로 진단 됩니다. 갑상선 암은 양성 결절과 다르게 일반적으로 크기가 커지며 주변 조직을 침범하거나 림프절 전이, 원격 전이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갑상선 암의 95% 이상은 유두암이며 이외에도 여포암, 저분화암, 미분화암, 수질암 등이 있습니다.

다음 갑상선 암의 원인, 증상과 치료법 그리고 여러가지 궁금증에 대해 알아봅니다.

갑상선 암 원인

갑상선 암은 대부분 원인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갑상선 암의 발병률을 높이는 요인으로는 방사선 노출, 유전적 요인, 과거 갑상선 질환 병력 등이 있다고 보고됩니다.

방사선 노출

방사선 노출은 갑상선 암의 위험 인자로 가장 잘 알려진 요인인데, 노출된 방사선의 용량이 많을수록 갑상선 암의 발병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체르노빌과 같이 대규모로 방사능이 노출된 지역에는 갑상선 암의 발생 빈도가 많이 증가합니다. 또한 어릴 때 여드름이나, 편도선염으로 목에 방사선 투여를 받은 사람 중에 20년 후 갑상선 암 발생 비율이 높다고 합니다.

유전적 요인

여러 가족성 증후군이 있는 경우 갑상선암 발생률이 증가합니다. 부모나 형제자매와 같은 가까운 친척 중에 갑상선암이 있으면 발병 위험이 높아집니다. 가족성 갑상선 수질암 및 다발성 내분비선 신생물 증후군과 같은 특정 유전적 상태도 위험을 높입니다.

과거 갑상선 질환 병력

갑상선 세포의 염색체(유전 인자) 변화로 지속적인 세포의 증식과 전이에 의해 발병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 주변 조직의 염증이나 일부 유해한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것 등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기타

갑상선 암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흔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성별 차이의 이유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30세에서 60세 사이의 사람들에게 가장 일반적으로 진단 됩니다. 식이 요인이나 호르몬 요인 등이 발병률을 높일 수 있으며,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갑상선 암 증상

거의 대부분의 암이 그러하듯이 갑상선 암 역시 초기에는 아프지 않고 눈치를 채지 못해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갑상선 연골이 있는 부위에서 약간 아래쪽과 양쪽에서 단단하지만 아프지 않은 혹이 만져질 때, 단일 결절(혹)일 때, 결절이 4cm 이상일 때, 결절의 성장 속도가 빠를 때, 호흡 곤란, 성대 마비, 음식물을 삼키기 어려운 증상 등이 있을 때는 갑상선 암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갑상선 암은 목 앞쪽에 위치한 갑상선 세포의 비정상적인 성장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입니다. 갑상선 암의 증상은 다양할 수 있으며 일부 개인은 전혀 증상을 경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다음은 갑상선 암과 관련될 수 있는 몇 가지 일반적인 징후 및 증상입니다.

목의 덩어리 또는 종기

갑상선 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갑상선에 덩어리 또는 결절이 존재하는 것입니다. 이 덩어리는 일반적으로 통증이 없지만 목 앞쪽에서 붓기로 느껴지거나 보일 수 있습니다.


쉰 목소리 또는 목소리 변화

성대 근처에서 자라는 갑상선 종양은 쉰 목소리 또는 다른 목소리 변화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것은 종양이 성대의 기능에 영향을 미칠 때 발생합니다.


삼키기 또는 호흡 곤란

갑상선 종양이 크면 식도나 기관을 압박하여 삼키기 또는 호흡 곤란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 증상은 갑상선 암이 진행된 단계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목의 통증 또는 불편함

갑상선 암 환자 중 일부는 특히 종양이 크거나 주변 조직으로 퍼진 경우 목 앞쪽에 통증이나 불편함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림프절 부종

어떤 경우에는 갑상선 암으로 인해 목의 림프절이 커지거나 만지면 압통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것은 암세포가 인근 림프절로 퍼질 때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다른 비암성 상태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속적이거나 우려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의료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갑상선 암 치료법

갑상선 암은 크게 분화 갑상선 암(유두상암, 여포상암), 수질암, 미분화갑상선암, 기타 암으로 나누는데,암의 종류에 따라 치료 방법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원칙은 다른 장기의 암과 마찬가지로 암 덩어리를 광범위하게 절제하는 수술적 치료입니다.
최근에는 초음파와 세침흡인 세포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고, 수술 범위를 최소화해 부담을 줄이고 치료 효과를 높이는 방법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갑상선 암의 치료는 개인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 뿐만 아니라 암의 유형과 단계를 포함한 다양한 요인에 따라 달라집니다. 갑상선 암의 1차 치료 옵션은 다음과 같습니다.

수술

갑상선 암에 대한 가장 일반적이고 종종 초기 치료는 갑상선을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수술 범위는 종양의 크기, 갑상선 암의 유형, 암이 주변 림프절이나 다른 구조로 전이되었는지 여부에 따라 달라집니다. 수술 옵션에는 갑상선 전체 절제술(갑상선 전체 제거) 또는 갑상선 폐엽 절제술(갑상선의 한 엽만 제거)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방사성 요오드 요법

수술 후 남아있는 갑상선 조직이나 수술 중에 제거할 수 없는 암세포를 파괴하기 위해 방사성 요오드 요법을 권장할 수 있습니다. 이 치료는 갑상선 세포가 요오드를 흡수하여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선 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죽일 수 있기 때문에 효과적입니다.


외부 빔 방사선 요법

어떤 경우에는 체외에서 방사선을 전달하여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파괴하기 위해 외부 빔 방사선 요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암이 주변 구조로 퍼졌거나 암이 초기 치료 후 재발하는 경우에 사용됩니다.


갑상선 호르몬 요법

수술 후 개인은 레보티록신과 같은 갑상선 호르몬 대체 약물을 복용해야 할 수 있습니다. 이 약물은 신체가 더 이상 생산할 수 없는 갑상선 호르몬을 대체하고 남아 있는 암세포의 성장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표적 요법

경우에 따라 진행성 또는 재발성 갑상선 암에 표적 요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약물은 특히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고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방해함으로써 작용합니다.

갑상선 암 치료는 매우 개별화 되어 있으며 위의 치료 옵션이 모든 사람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의료 전문가와의 상담은 갑상선 암의 특정 사례에 대한 가장 적절한 치료 계획을 이해하고 결정하는 데 중요합니다.

갑상선암은 예후가 좋으며 갑상선암에 의한 사망은 매우 드물지만 비교적 재발률이 높으며 재발할 경우 재수술 및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재발 및 전이의 가능성이 있어 평생 추적관찰이 필요합니다.

FAQ  갑상선 암, 이런 게 궁금해요



Q 갑상선 암이 있으면 해조류는 먹으면 안되나요?

A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는 시기인 2~4주가량만 요오드 함량이 많은 해조류를 피해야 하는 것이지, 암이 있다고 무조건 해조류를 피할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요오드 섭취가 심하게 부족하면 갑상선 암이 생길 위험이 높아지고, 과도한 요오드 섭취도 피해야 합니다. 무엇이든 골고루, 균형 있게 섭취해야 암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Q 갑상선염과 갑상선암은 어떻게 다른가요? 갑상선염이 있으면 갑상선암이 생길 수도 있나요?

A 갑상선 염은 갑상선에 염증이 있는 상태입니다. 갑상선 염은 중년 여성에게 흔하며(5명 중 1명꼴), 염증으로 인해 갑상선 기능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이 저하되면 몸이 붓거나 추위를 많이 느끼고, 곧잘 피곤함을 느낍니다. 갑상선 염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 외에 출산한 산모의 5~10%에서 갑상선 염이 생기는데, 한번 출산했을 때 갑상선 염이 생긴다면 다음번 출산에서도 갑상선 염이 잘 생깁니다. 갑상선 염이 계속 진행되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갑상선 암으로 발전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Q 수술 후 갑상선호르몬을 평생 복용해야 하나요?

A
 수술 후 갑상선 암 세포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어서 암이 재발합니다. 갑상선의 암세포는 갑상선 호르몬에 의해 그 성장이 억제됩니다. 따라서 갑상선 호르몬을 복용하면 암 재발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암 재발 예방을 위해서라도 갑상선 호르몬은 계속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갑상선 절제로 분비가 부족해진 갑상선 호르몬을 보충한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Q ‘갑상선암, 수술하지 않아도 괜찮다’, ‘수술하지 않아도 괜찮은데 의 사들이 겁을 준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갑상선암 수술에 대해 반신 반의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갑상선암은 꼭 수술해야 하나요?


A 갑상선암은 무조건 수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다른 암과 달리 예후가 매우 좋습니다. 생존율도 무척 다른 암과 달리 높습니다. ‘갑상선암은 수술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건 갑상선 암 자체가 급히 커지는 게 아니다보니 잘못 나온 이야기입니다. 갑상 선암은 다른 암과 달리 천천히 자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암 크기가 1cm보다 작고, 크게 위험하지 않은 위치에 있는 경우 당장 수술하지 않습니다. 크기가 작은 갑상선 암은 ‘적극적인 관찰’이 필요한 상태라서, 자라는 속도를 의사와 정기적으로 관찰해, 갑자기 자라는 속도가 빨라지거나 임파선 전이가 생기거나 했을 때 수술해야 합니다.

3~6개월에 한 번씩 병원에 와서 검사하는 게 필수입니다. 이런 상황이 와전되어서 ‘갑상선 암은 굳이 수술하지 않아도 되는데, 어디 가니 수술하라고 하더라’ 같은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갑상선 암이 치사율이 낮지만, 암은 암입니다. 절대 내버려두지 말고 주시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